강아지 분리불안 훈련 주인만 없으면 낑낑대는 이유와 해결방법

강아지 분리불안이란?

우리 집 강아지가 조금이라도 내가 안보이면 낑낑대고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강아지 분리불안 훈련 이 필요합니다. 이런 현상은 낯선 곳에서 더욱 심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증상이 심한 강아지들은 주인이 나가자마자 하울링을 하거나 짖고 배변 실수를 이곳저곳 해놓습니다. 현관문이나 가구를 긁어 이미 집에 있는 쇼파는 남아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강아지도 문제지면 분리불안이 지속되면 이웃으로부터 항의가 들어오기도 합니다. 계속되는 울음소리로 시끄럽기 때문입니다. 이런 강아지들은 주인이 없을 때 밖에서 조그마한 소리가 나도 심하게 짖는 경향이 있기에 더더욱 그런 것입니다. 주인도 볼일을 보면서도 강아지 걱정 때문에 일에 지장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하울링을 하기도 하는데, 마치 늑대처럼 “어우” 하면서 우는 것을 말합니다.

분리불안은 주인이 집에 있더라도 발현됩니다. 화장실에 간다던지, 다른 방으로 이동한다거나 했을 때 껌딱지처럼 따라다닙니다. 때로는 자신의 발을 핥는 등 불안함을 표현하기도 합니다.

강아지 분리불안

강아지 분리불안 원인

과한 애정

어린아이도 과보호를 하면 부모 의존도가 높아져 분리불안 증세를 보일 수 있는데요, 강아지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강아지가 스스로 결정해야 할 행동 하나하나를 주인이 직접 해결해주고, 자주 안아주면서 의존성이 심해지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강아지가 장난감에 호기심을 보이면서 가지고 놀려고 하는데, 주인이 그것을 뺏고 안아주는 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반복되면 강아지는 주인이 모든 것을 해주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게 되고, 자신이 무엇인가를 하길 포기합니다. 이럴 수록 점점 더 주인에게 의존하게 되고 결국 주인이 강아지에겐 모든 것이 되고 마는 것입니다.

버림받았던 기억

요즘엔 파양되거나 거리에 버려지는 강아지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사람들은 강아지가 자신이 버려진 사실을 알지 못할 것이라고 착각하지만, 이들도 다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버려진 장소에서 주인이 올 때까지 한 없이 기다리는 경우도 많습니다. 강아지 역시 버려짐은 트라우마로 작용하기 때문에 분리불안에 취약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두려움

주인과의 과도한 애정 관계가 형성된다는 것도 설득력이 있지만, 조금 다른 시각으로 강아지가 두려움을 느끼기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강아지는 본래 사회적인 동물로 무리지어 생활하는 습성이 있습니다.

주인과의 관계가 곧 무리와의 관계라고 보는 것입니다. 야생에서는 무리에서 이탈은 곧 죽음을 의미하기 때문에 강아지가 큰 공포를 느끼는 것입니다.

지루함

지금까지는 분리불안이 공포, 두려움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었지만 지루함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강아지 분리불안 훈련 방법

주인에 대한 의존성 줄이기

강아지가 더 이상 주인에게 모든 것을 전적으로 의존하지 않게 해야 합니다. 분리불안이 있는 개들은 주인이 집에 들어오면 온갖 애정표현을 해 댑니다. 예를 들면 무릎에 올라온다던지 몸을 다리에 비빈다던지 합니다. 그 이유는 이렇게 하면 주인이 안아주는 등 사랑을 듬뿍 주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를 끊는 것입니다. 개가 어떤 짓을 해도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주인도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이 들 것입니다. 보기에도 사랑스러워 보이는 개를 외면해야 한다니 가슴이 미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마음이 들 때 “지금 하는 훈련이 우리 강아지를 위한 길이다” 라는 것을 명심하신다면 한결 나아질 것입니다.

또, 훈련 기간에는 개와 절대 눈을 마주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잠자리도 함께 하지 말아야 합니다. 강아지가 내가 자는 침대로 올라오면 내려가도록 해야 하는데요, 당황해 할 수 있지만 지속해야 합니다.

켄넬에서 생활하는 훈련

켄넬은 강아지 이동장을 의미합니다. 저도 처음엔 분리불안 장애를 치료하는데 왜 켄넬이 필요하지 궁금했습니다. 정확히 이 훈련의 의미는 켄넬을 자신의 보호도구로 인식시키는 것입니다. 켄넬이 곧 자신의 안락한 보금자리가 되도록 하는 것이죠.

훈련 요령은 우선 켄넬에 담요와 간식을 넣어주고 외출하는 것입니다. 강아지가 심리적 안정을 취하는데 도움이 되는 음악이나 소리를 틀어놓아도 좋습니다. 다만 처음부터 장시간 외출을 하기보다는 30분, 1시간, 2시간 가량으로 조금씩 늘려가는 것이 좋습니다.

동시에 기다려 훈련을 해야 합니다. 강아지가 켄넬에 들어간 상태에서 주인이 사라져 보는 것입니다.

강아지 분리불안 낑낑

강아지 분리불안 훈련 경과

성공 후기

4번 파양이 되었던 강아지를 기르고 있는 사람입니다. 트라우마가 컸던지 매번 가족이 외출할 때마다 짖고 집안의 가구를 손상시켰어요. 정말 너무 증상이 심각해 다시 입양을 보내야 할까 고민했지만 상처받은 강아지에게 또다른 상처를 주는 건 아닐까 싶어 참았습니다. 결국 전문 훈련사의 도움으로 5.7.10 훈련과 함께 산책을 매일 해 줬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분리불안 증세가 많이 사라졌는데, 또다른 고민이 생겼습니다. 강아지가 마음이 편해지다보니 살이 찌고 있습니다. 사실 분리불안을 해결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가 간식인데, 이제 와서 간식을 주지 말자니 과거로 돌아갈까 걱정입니다. 그래서 이제는 간식을 아주 잘게 잘라서 줄 생각입니다.

실패 후기

2살 짜리 말티즈를 키우고 있는 직장인입니다. 직장에 다녀야 해서 부득이하게 강아지를 집에 두는 시간이 길어서 분리불안이 심했습니다. 처음엔 몰랐는데 이웃집에서 시끄럽다며 항의가 들어와서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출근 전후로 30분씩 산책을 시켜줬었습니다. 하지만 산책 효과가 무색하게 제가 나가자마자 시끄럽게 짖고 문을 박박 긁었습니다. 노즈워크라는 것도 써봤지만 큰 효과는 없었습니다. 차라리 장난감이 더 효과가 있는 것 같았습니다.

무시하기 훈련도 했었는데, 오히려 이 훈련이 분리불안을 악화시킨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오히려 강아지의 공포를 극대화 시킨 것입니다. 이 훈련을 만능처럼 이야기 하기도 하는데, 저는 동의할 수가 없습니다. 결국 전문가에게 30만원의 비용을 주고 의뢰했는데, 결과적으로는 실패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애견호텔에 맡깁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