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티푸 성격 및 특징, 기를 때 주의사항과 주요 질병

말티푸에 대해서

말티푸 성격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이 종은 서로 다른 두 종류 혹은 그 이상의 종을 교배시켜 탄생시킨 견종이라는 것입니다. 말티푸는 1900년대 미국에서 탄생한 견종입니다. 주로 말티즈와 푸들을 교배시켰다고 해서 말티즈의 “말티”와 푸들의 “푸”를 결합하여 “말티푸”라는 이름으로 부르게 된 것입니다. 말티푸는 정식으로 인종된 견종이 아닙니다.

 

말티푸 외모 특징

단일모

많은 대부분의 견종들은 털이 이중구조로 되어있습니다. 이런 경우 보온효과가 커서 겨울철에도 강합니다. 하지만 말티푸는 단일모입니다. 그래서 찬바람에 약합니다. 말티푸를 키우시는 많은 분들께서는 이런 이유로 전용 옷을 많이 입힙니다. 밖에 나가면 개에 옷을 입히는 경우가 많은데, 추위에 대한 차단 목적인 것입니다.

작은 몸

말티푸는 엄연히 소형견으로 분류가 됩니다. 몸무게는 각각 다르겠지만, 보통 다 큰 경우 3~9Kg 가량 됩니다. 보통 출생 후 약 8~10개월이 지나면 성견이 되는데, 성견도 성견 나름대로 차이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유럽에서 주로 키우는 말티푸 견종은 말티즈가 토이푸들과 교배가 되었는지, 미니어처푸들과 교배가 되었는지에 따라 성견의 몸크기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심하면 이 차이가 약 1.5~2배에 이르기도 한다고 합니다.

꼽슬꼽슬해 보이는 털

말티푸의 털은 마치 파마를 한 것처럼 곱슬한 형태입니다. 아무래도 이러한 털의 모양은 푸들로부터 유래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털이 잘 안빠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장점이 단점이 될 수 있습니다. 털 끝이 갈고리처럼 휘어져 있다보니 목욕을 잘 시켜주지 않는다면 털에 때가 탑니다. 그런 경우 굉장히 지저분해 보이기도 합니다.

말티푸 성격

환경에 따라서 말티푸 성격은 유동적으로 변할 수 있습니다. 만약 정상적인 환경에서 일정한 훈련을 받았다면 사람에게 친근하게 대하며 잘 따릅니다. 말티푸는 말티즈의 차분한 성격과 푸들의 활달한 성격이 겹쳐져 사람과 금방 어울릴 수 있는 것입니다.

한편으로는 영리합니다. 푸들은 본래 지능이 높은 견종에 속하는데, 그러한 특성이 말티푸 성격에도 녹아들어간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충성심이 높아 주인 외의 사람에게는 애교를 부리거나 하지 않습니다.

 

말티푸 주요 질병

믹스견은 사람의 필요에 의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말티푸도 마찬가지인데요, 이렇게 이종 교배를 통해서 얻고자 함은 각 견종이 가지고 있는 장점은 극대화하고, 단점은 축소하고자 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사실 말티즈와 푸들 각각의 견종은 유전병을 많이 가지고 있지만, 말티푸는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말티푸 간질

흔히 발작을 일으키는 질병입니다. 사람도 간질 발작이 일어나는 경우 눈이 뒤집히며 몸을 떨게 되는데요, 주요 원인이 뇌의 이상 활동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는 선천적 요인이지만, 간혹 유독한 물질에 노출되었거나 큰 충격을 받아 간질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

갑상선은 강아지의 체내에 영향을 미치는 각종 대사 호르몬을 만들어내는 장기입니다. 강아지 체내 기관들 역시 호르몬의 변화에 따라서 영향을 받는데, 갑상선 이상으로 호르몬에 변화가 생기면 다양한 질환들이 나타날 수 있게 됩니다. 이를 테면 소화가 잘 안된다거나 탈모가 일어나고, 피부에 진물이 나는 등의 변화가 나타나면 갑상선 기능 저하증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고관절 이형성증

고관절 형성이 성숙하지 못해서 관절에 비정상적인 힘이 가해지는 질환을 이야기합니다. 주로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만성적 관절염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말티푸의 경우 유전적으로 고관절 이형성증에 취약합니다.

해당 질환이 발발할 경우 말티푸가 잘 움직이려 하지 않고 기운이 없어보이는 특징이 있습니다. 탈구 진단을 받는 경우에는 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애완견으로써 말티푸 키울 때 주의할 점

유아기 때 일정한 훈련이 필요하다.

어린아이의 성격이 유년기에 대부분 결정이 나듯 말티푸도 마찬가지입니다. 잘못된 방법으로 말티푸를 가르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분리불안이 있습니다. 워낙 사람을 좋아하고 따르는 성격 탓에 1~7개월 사이 성장기에 독립심을 갖추지 못하면 분리불안이 심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따라서 이 때부터 말티푸가 혼자 있는 시간을 갖도록 해 주어야 합니다.

무는 행동은 반드시 교정해야 합니다.

말티푸는 자신의 감정을 깨무는 행동으로 표현할 때가 많습니다. 많은 견주분들께서 어린 말티푸가 귀엽다보니 이런 행동을 하더라도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있는데, 말티푸를 포함한 개들은 깨무는 행동을 통해서 서열을 인식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자칫 말티푸에게 주인이 서열이 낮은 존재로 인식될 수 있으며, 이런 경우 실제로 성견이 돼서도 주인을 물거나 다치게 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주기적인 산책이 필요하다.

위에서 말티푸 성격은 푸들의 것을 많이 닮아 활발하다고 했습니다. 그 이야기는 집에만 있을 경우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주기적인 산책으로 쌓여있는 에너지를 소비할 수 있도록 해 주어야 합니다. 또, 먹이를 줄 때도 그릇에 담아주는 것이 아니라 말티푸가 직접 찾아서 먹을 수 있도록 살짝 숨겨놓거나 흩뿌려 주는 것도 에너지를 소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좋은 방안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