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빨리 기르는법 나만 안자란다고 느낄때 꿀팁 4가지

머리카락 빨리 기르는법 요즘 인기인 이유

요즘 개개인의 스타일이 중요시되는 시대가 되다보니, 헤어스타일도 나를 표현하는 수단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다만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은 분들은 주로 하고 다니는 머리가 있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은 자주 바꾸는 경향이 있습니다. 머리를 기르면 짜르고 싶고, 짜르면 또 기르고 싶은 것이 특징입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머리가 빨리 자랐으면 하는 마음이 들게 됩니다. 잠깐의 유혹으로 머리를 깎았더라도 다시 회복되면 다른 머리스타일에 도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니면 애초에 장발을 좋아하는 사람일 수도 있습니다. 찰랑거리는 머리를 만들고 싶은데, 아직 내 머리는 민둥산이거나 단발인 경우 하루빨리 내가 원하는 기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심리적인 요인도 많이 작용합니다. 머리가 짧을 때는 조금만 자라도 길어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지만 어느정도 길면 티가 잘 나지 않기 때문에 안자라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아무쪼록 머리가 길면 스타일링을 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집니다. 그래서인지 장발에 대한 인기는 반복되고 있습니다.

머리카락 빨리 기르는법

머리카락 빨리 기르는법 5가지

두피 마사지

머리카락도 다른 인체 기관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상처가 났을 때에도 상처 부위에 피가 몰리고 붓는 이유는 빨리 재생이 되도록 양분과 산소를 공급하기 위함입니다. 머리카락도 마찬가지입니다.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져야 새살이 돋듯 머리카락도 잘 자라납니다. 마사지는 별 것은 아닙니다. 빗으로 빗어주면서 두피를 가볍게 톡톡 두드려주는 것도 좋고, 머리를 감을 때 손가락으로 두피 곳곳을 눌러주시면 됩니다.

단백질 함량이 높은 식품 섭취

대부분의 신체 기관이 단백질로 이루어졌듯 머리카락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영양분 섭취가 불규칙하다면 머리카락도 푸석푸석해 질 수 있습니다. 계란이나 검은콩, 닭가슴살 등은 단백질이 풍부한 대표 식품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다른 음식은 먹지 않고 이런 음식만 먹는 것도 잘못된 행동입니다. 중요한 것은 영양 균형입니다.

머리는 저녁에 감기

사실 저녁에 머리를 감는 것을 실천하지 못하고 계신 분들도 많을 겁니다. 아무래도 자고 일어나면 엉망이 된 머리를 손질하기 위해 다시 머리를 감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두피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우리가 하루종일 생활하면서 눈에 보이지 않지만 두피에서 땀을 흘리고, 대기에 떠다니는 오염물질이 엉켜 쌓입니다.

이것을 제거해주지 않으면 두피가 숨을 쉬지 못하고, 탈모를 유발하게 됩니다. 저 같은 경우는 저녁에 신경써서 머리를 감은 후 아침 출근 하기전에는 가볍게 물로만 헹굽니다. 파마를 한 상태라서 그정도 하더라도 크게 티가 안납니다.

머리에 열이 나지 않도록 주의하기

항상 두피는 차가워야 하며 열이 많이 날 경우 머리카락이 빨리 자라기는커녕 탈모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호르몬에 이상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밤에 늦게 자거나 과도한 폭식이 반복되는 등 올바르지 못한 생활습관은 곧 위장관과 혈관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이것이 두피로 표현이 되는 것입니다.

화학 성분이 많이 포함된 샴푸 쓰지 않기

머리를 기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한 분들은 샴푸를 바꾸어보려고 하거나, 두피 영양제를 발라볼까 고민을 합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효과는 미미하고 두피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자연스러운 인체 대사를 인위적으로 바꾸면 필연적으로 탈이 나게 되어 있습니다.

머리카락 빨리 기르는법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사실은?

강아지 샴푸 쓰기

예전 TV프로그램에 출현한 박진영이 “개삼푸로 머리를 감으면 빨리자란다”는 발언을 해서 이런 소문이 퍼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강아지샴푸에는 약간의 살충제 성분이 포함되어 있는데, 사람의 두피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강아지 털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진드기나 기생충, 벌레 등이 서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조금 더 빨리 머리를 기르려다가 머리카락이 빠져버릴 수도 있겠습니다.

묘한 상상하기

이 근거없는 속설도 많이 떠돌아다니는 오해입니다. 그런 생각을 많이 하면 혈액순환이 빨라져 두피에 좋다는 논리입니다. 하지만 모발의 성장은 단순히 혈액순환이 빠르다고 해서 잘 자라는 것은 아닙니다. 다양한 영영소 섭취와 올바른 생활습관이 건강하고 튼튼한 모발을 생성합니다.

Leave a Comment